둥지자대 낚시좌대 전문
2019.01.09 21:40

겨울물낚시 - 의암호

조회 수 1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한겨울  겨우살이 붕어를  보기도 아니고

 

때이른  봄낚시도 아니며

 

미련이  남아  물가에 선것도  아니다

 

다만,  물비린 내음이  고플 뿐이다~~~

ㅁㅇㄴㄹ.JPG

 

 

 

 

 

 춘천을  들어서니  여러 곳의  풍경이  그립습니다

 

얼음이  덮혀버린  송암타운의  물가에도  서성이고

DSC_2651.JPG

 

 

 

 

 

 

 

DSC_2654.JPG

 

 

 

 

 

미쳐  챙기고 떠나지 못한 꾼님의   흔적도  발견하며

 

이곳 저곳  발검음해 봅니다

DSC_2656.JPG

 

 

 

 

 

 

DSC_2660.JPG

 

 

 

 

 

 

 

DSC_2667.JPG

 

 

 

 

 

중도 뱃터에도  들러,  지난 시간을  되짚어 봅니다

 

 하지만  붕어와 만나  기억은  별로  떠오르지도  않고...

 

해서

DSC_2669.JPG

 

 

 

 

 

마지막으로  이곳 까지  흘러 왔습니다

DSC_2673.JPG

 

 

 

 

 

흔쾌히  승낙해준  날으는  커피콩님

 

조우는  본능적으로   짐을  부리기  시작합니다

DSC_2675.JPG

 

 

 

 

 

 그리고  오늘밤  이어나갈  자리를  정리합니다

 

어째...   느낌이  오는감?

DSC_2683.JPG

 

 

 

 

 

 

 

DSC_2685.JPG

 

 

 

 

 

내일  아침 예보된  기온은  영하 11도 정도,  요며칠  불어닥친  한파치고는  괘안습니다

 

해서  간단히  파라솔과  월로  준비했습니다만

 

해가 내려앉고는  바로 후회했습니다

DSC_2687.JPG

 

 

 

 

 

지난날,  코가  떨어지는  추위의  2월의 소양호에서도  굳건히  버텻건만

 

 이정도  못버티겠어?  

 

살짝 불안한  마음을  등에도  한 장  신발속에도  한 장씩  보험들어 봅니다

DSC_2835.JPG

 

 

 

햇살은  따뜻하게  내리 쬐지만,    예보되어 있지 않은 한겨울  찬바람에  찌 날리기가 버겁고

 

3미터의  수심에  이내  가슴을  쓸어내립니다

 

이곳에서  잘 듣는다는  어분 글루텐과  지렁이를  믿어 볼랍니다

DSC_2692.JPG

 

 

 

 

 

 

 

DSC_2693.JPG

 

 

 

이어  도착하신 한시네님도   자리를   마련하십니다.

 

   맞바람을  가슴에  안고  3미터의  수심에   낚시대를  펼치시네요

DSC_2844.JPG

 

 

 

 

 

DSC_2760.JPG

 

 

 

 

 

 

 

 

 한겨울  물낚시라,  일렁이는  물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평소  않하던  오후낚시도  집중해  봅니다

 

일렁이는   물살에  여러대의  찌를  보고 있쟈니  멀미가  날것 같습니다

DSC_2690.JPG

 

 

 

 

 

 

넓다란   공터에  식당을  차려  저녁을  해결하고  자리에   앉았습니다

 

오후시간  괴롭히던  바람도   잦아들고  분위기는   좋습니다만

 

찌가  물속에서  얼어붙은듯  합니다

DSC_2701.JPG

 

 

DSC_2719.JPG

 

 

 

 

봄,  가을에도  이곳에선  여러번의  입질은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고로   깨어있는 시간에는  집중에  집중을  더 합니다

 

단 한 번만  일어서 주라...

DSC_2718.JPG

 

 

DSC_2705.JPG

 

 

 

 

 

 세벽  두 시가  넘어서니  인내심에  한계를  느낍니다

 

 이미 차로 피신한  조우를  따라  차로 대피합니다 ㅋ~~

 

DSC_2891.JPG

 

 

 

 

 

 

 

DSC_2779.JPG

 

 

 

 

 

DSC_2880.JPG

 

 

어느덧  날은  밝아,  조우님도   자리로  돌아와  찌를  살펴보지만

 

움직임 없는  찌들을  재차 확인하고

 

A~~~~C

 

따뜻한 커피 한 잔으로  쓰린 속을  달래봅니다

DSC_2731.JPG

 

 

 

 

 

설상가상,  빠지는  수위를  확인하니 

 

답이  없다...

DSC_2858.JPG

 

 

 

 

 

 

 

DSC_2739.JPG

 

 

 

 

 

오늘  아침   유난히   설쳐대는  이놈저놈들을  보자니

 

물속 사정은  더욱더   힘들게 느껴집니다

 

근처에  붕어들도 소란한  물안팎  분위기에  다  달아나  버릴듯 합니다

DSC_2744.JPG

 

 

 

 

 

포기 혀~~~~~~~~

DSC_2750.JPG

 

 

 

 

 

 

 

DSC_2751.JPG

 

 

 

 

DSC_2899.JPG

 

 

 

 

 

 

춘천 의암호 물가에도  산책로와  자전거길이  잘  정비되어 있네요

 

다음 생엔  춘천시장으로 출마해  잘  정비된  낚시터를  꾸며  볼랍니다

 

전국에  찾아 볼 수 없는  깨끗하고  시설좋은  낚시의  메카,  피싱춘천

 

밀어  주세요^^

 

DSC_2762.JPG

 

 

 

 

 

 

 

 

DSC_2763.JPG

 

 

 

 

 

 

 

 

DSC_2765.JPG

 

 

 

 

 

 

 

DSC_2767.JPG

 

 

 

 

 

 

 

DSC_2771.JPG

 

 

 

 

 

DSC_2810.JPG

 

 

 

 

 

 

 

DSC_2814.JPG

 

 

 

 

 

 

끝까지  포기할 줄  모르네요

 

한 수 배웁니다

DSC_2820.JPG

 

 

 

 

 

DSC_2825.JPG

 

 

 

 

 

DSC_2838.JPG

 

 

 

 

 

다시 오지 않을  이시간

 

기억에 넣어 두고픈   사진도  한 장 남기고

 

찬디찬 시간  수고들 많으셨습니다   커피콩님  한시네님^^

DSC_2840.JPG

 

 

 

 

 

 

 

 

DSC_2851.JPG

 

 

DSC_2853.JPG

 

 

 

 

 

 

 

집안에서  뒹굴뒹굴이 싫어 나오긴 했지만

 

나오길  참  잘했네^^

DSC_2855.JPG

 

 

 

 

DSC_2862.JPG

 

 

  

그만   정리할 까요  한시네님?

 

점심이나 들러 가시죠

DSC_2904.JPG

 

 

 

 

 

 

 

DSC_2910.JPG

 

 

 

 

 

 

 

DSC_2912.JPG

 

 

 

 

 

지난해  11월초  이자리에서   만났던  녀석

 

얼마나  컷는지  확인하고 싶었지만,   오늘은  욕심이 컷나  봅니다

붕어.jpg

 

 

 

 

 

 

차디찬  물속에서  고생한   찌들도  회수해 

 

미지근한   햇살에  몸을  말렸으니

 

하나 하나의  미련도  걷으렵니다

DSC_2863.JPG

 

 

 

 

4HB.jpg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DSC_2887.JPG

 

 

?

  1. 배수기

                                                                                                                                                                                                                                                    ...
    Date2019.05.24 Byyjc1726 Views44
    Read More
  2. 모월저수지

        연일  낮기온은 봄이 가까이 왔슴을  말해주고 있고 중부권 이곳 저곳에서 붕어들이 퍼덕거립니다 지인들이 추천해주는 핫한 곳들을 마다하고,  이곳으로 흘러들었습니다            연휴를 하루 앞둔 2월의 마지막날 모월지에 당도하니,  보트 몇 대를 비...
    Date2019.03.04 By별바라기 Views191
    Read More
  3. 겨울물낚시 - 의암호

      한겨울  겨우살이 붕어를  보기도 아니고   때이른  봄낚시도 아니며   미련이  남아  물가에 선것도  아니다   다만,  물비린 내음이  고플 뿐이다~~~            춘천을  들어서니  여러 곳의  풍경이  그립습니다   얼음이  덮혀버린  송암타운의  물가에...
    Date2019.01.09 By별바라기 Views119
    Read More
  4. 의암 그리고 피넛교

            지난 주 평일  휴무를 맞아  의암호를 찾았습니다   이젠  가을을 지나  초겨울에 들어서는 계절이라, 의암호의 거는 기대가 예전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튼실한 붕어를  보기 위함이죠                            상중도 주변 의암호본류에  속하는 ...
    Date2018.11.23 By별바라기 Views69
    Read More
  5. 만추의 청평호

    지난 수요일  청평호에  다녀왔습니다    비가 예보되어 있기는 하지만  일년에 한 두번은 꼭 들르는 이곳 물미   입어료를  받네 마네 말이 많음에도,  계절에 하루 쯤은  머물러야  할 일을  한것같은  기분^^   그래서  발걸음해 봅니다                   ...
    Date2018.11.10 By별바라기 Views122
    Read More
  6. 음암지

    밤10시 어제하고 또다른날씨로 한방나올것같읍니다..저녁부터 입질을 띄   엄띄엄......2MB이상 첨부가 안되네요
    Date2018.11.10 By오짜수배 Views14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