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자대 낚시좌대 전문
2018.11.23 18:49

의암 그리고 피넛교

조회 수 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지난 주 평일  휴무를 맞아  의암호를 찾았습니다

 

이젠  가을을 지나  초겨울에 들어서는 계절이라, 의암호의 거는 기대가 예전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튼실한 붕어를  보기 위함이죠

 

 

 

 

 

IMG_0035.JPG

 

 

 

 

 

 

 

 

 상중도 주변 의암호본류에  속하는 이곳은

 

낮낚시를 위한  공간이기도 하며,  여러 장르의 낚시가 행해지는 곳입니다

 

IMG_0006.JPG

 

 

 

 

 

저 멀리  신축된 춘천대교가 

 

가을구름과 잘 어울려  보입니다

 

IMG_0007.JPG

 

 

 

 

 

잘 닦여진  자리들이   이곳이  빈번히 붕어낚시가 이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고

 

본류권 치고는 제법 물색도 좋고  수심도 2미터 권이라  자리합니다

 

IMG_0008.JPG

 

 

 

 

 

 

 

 

 

IMG_0013.JPG

 

 

 

 

 

 

 

 낚시대를 한 대, 한 대 널음과 동시에

 

눈앞에 펼쳐지는  낙조 또한 멋지게 펼쳐집니다

 

IMG_0020.JPG

 

 

 

 

 

 

 

 

 

IMG_0027.JPG

 

 

 

 

 

 

 

늘 그렇듯  해지고 야간케미를  바라보는 초저녁시간은 설레임으로 가득합니다

 

 느닷없이  올려지는 찌불을 놓치지 않으려고  안감힘을  다 합니다

 

IMG_0030.JPG

 

 

 

 

 

 

 

운이 좋았는지  자정을  넘기기전  어분글루텐에  붕어 한 마리를 볼 수 있었습니다

 

지렁이와  어분에는  소식이 없더군요

 

IMG_0032.JPG

 

 

 

 

 

 한차례의  입질이 있은 뒤로는  움직임이 없던 찌를 뒤로 하고 세벽시간 휴식을 취하고

 

아침을  맞이합니다

 

IMG_0043.JPG

 

 

 

 

 

 

 

IMG_0046.JPG

 

 

 

 

 

맑은  하늘에 거니는  구름들이  물가에도 내려앉는듯 

 

수면위로  구름들이  떠다닙니다

 

IMG_0050.JPG

 

 

 

 

 

 

 

 

 

IMG_0051.JPG

 

 

 

 

 

 

 

요즈음의 아침시간, 짙어진 물안개로  어려운 시야확보를 위해

 

나루예전자찌의  도움을 많이 받습니다,

 

전지 사용량은 많은 편이지만,  그만큼  시인성도  좋아  아침낚시에도 많은 도움이 됍니다

 

IMG_0053.JPG

 

 

 

 

 

 

 

지난밤  저의 심장과  손에 짜릿함을 안겨준  고마운녀석 9치 녀석

 

비록 단 한번의  찌올림이지만,  지난밤을  꽉 채웠네요

 

IMG_0059.JPG

 

 

 

 

IMG_0066.JPG

 

 

 

 

 

 

 

 

 

 

 

 

 

 

 

 

 

 

 

 

 

 

 

 

 

1535506718376.jpg

 

 

 

 

 

 

 

 

 

 

다음날  또다시  남한강을  찾아왔습니다

 

소소한 일을  처리하고  늦게남아  자리한  남한강 피넛교 근처자리

 

 

 

한동안  남한강가의  수문들이  개방되어, 수위는  수날 동안  모자랐지만

 

이날은  운이 좋았는지,  평소의  수심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IMG_0082.JPG

 

 

 

 

 

 

 

 

 

 남한강의 특성상 긴대에서 입질이 빈번함을 기억해 내고

 

둥지좌대의  도움을  받아  한 걸음  앞쪽으로 자리를 마련합니다

 

 

20181113_151516.jpg

 

 

 

 

 

 

 이시기 특효약이라는  손쉬운  지렁이먹이를 필두로

 

의암호에서  찌올림에 도움을 주었던  어분글루텐도  한역활  부여합니다

IMG_0070.JPG

 

 

 

 

 

 

이미 주변에는  소식빠른 꾼님들이  낚시준비를  마치고,  해지기를  기다리는듯 합니다

IMG_0072 (1).JPG

 

 

 

 

 

 

 

IMG_0111.JPG

 

 

 

 

 

 

 아직은  좀  이른 시간이지만

 

주간찌를  야간전자탑으로  교체합니다

 

미리미리  준비해서 손해 볼 일  있을까요?

 

 

 

IMG_0145.JPG

 

 

 

 

 

 

 

내일아침  이곳은  영하 2도를  예보하고 있습니다

 

기본 방한 도구도 준비했지만,  시린무릎과 어깨에  요만한 녀석이  없을듯 합니다

 

IMG_0148 (1).JPG

 

 

 

 

 

 

 

 

 

자리 옆으로는  한시네님께서  자리 하셨습니다

 

마찬가지로 조금이라도 더  먼곳을  노려 보기위해  전진배치는 필수!!

 

IMG_0073.JPG

 

 

 

 

 

 

 

 

 

IMG_0075.JPG

 

 

 

 

 

 이제 곧  해가 내려앉으면

 

따스한  햇살은 사라져  버리고...   이내  한기를  느낍니다

 

IMG_0080.JPG

 

 

 

 

 

 

 

 

 

IMG_0083.JPG

 

 

 

 

 

 

 

 일정한 방향없이  불어대는  바람도  잦아드는듯 합니다

 

여러가지 미끼를 준비해 둿지만  어느것 하나 움직임이 없습니다

 

IMG_0085.JPG

 

 

 

 

 

 

 

지루한 시간은  흐르고

 

9시를  넘어서니,  역시나

 

긴대에서 예신이 몇 번  찾아오고

 

IMG_0086.JPG

 

 

 

 

 

 

 

 

 

또 다시 어분글루텐에  반응을  보입니다

 

두어 마디 오르던 찌가 살짝 잠기고,   잠시 후  반짝임과 동시에  후킹성공

 

하지만  묵직함이  좀  모자라는듯  합니다

 

IMG_0087.JPG

 

 

 

 

 

 

 

자정이후  움직임이  전혀없는  야속한 찌를  뒤로하고

 

휴식을  취합니다

 

IMG_0092.JPG

 

 

 

 

 

 

 

휴식을 취하면서도  선잠을  깰라치면

 

어김없이  고개를 내밀어  움직인 찌를 찾아 헤맵니다

 

지난밤  서너 번은  잠꼬대하듯  잠을 설쳤습니다

 

IMG_0094.JPG

 

 

 

 

 

 

 

 

 

 

 

IMG_0099.JPG

 

 

 

 

 

IMG_0100.JPG

 

 

 

 

 

 

 

자욱한  물안개가  주위를  모두 삼켜버린시간

 

주변의  피넛교에 올라  주위를  돌아봅니다

 

IMG_0121.JPG

 

 

 

 

 

 

 

 

 

켜놓은  난로도 의식이 되고   붕어레이다도  확인할겸...   

 

 텐트 앞문은  반쯤  열고 지난밤을  보냈습니다

 

사실,   텐트의  앞지퍼와 뒷지퍼도   20센치정도  하단부를  개방해 놓았구요

 

조심해서  손해볼 일 있겠습니까?

 

IMG_0122.JPG

 

 

 

 

 

 

 

지난밤  늦게  찾아온  이웃손님은  별 소득없이  아침장을  보고 있고

 

물안개가 너무 짙다시며,   푸념을 하십니다

 

IMG_0124.JPG

 

 

 

 

 

 

 

 

 

 

 

IMG_0127.JPG

 

 

 

 

 

 이틀 동안  하루  한 마리씩

 

불공정하게만  느껴지는  평균 마릿수

 

하루 한 마리라도  고맙다고 여기는  것이...   이제는 맞다

IMG_0105.JPG

 

 

 

 

 

 

 

 

 

 

IMG_0134.JPG

 

 

 

 

 

 

IMG_0110.JPG

 

 

 

 

 

 

지난 주는  9치 이상의  행운을 만날 운이  아니었나 봅니다

 

약속이나 한듯   매번    아,홉,치^^

 

IMG_0141.JPG

 

 

 

 

 

 

 

해오르는  시간,  혹시나  하고  괜한  눈싸움을  해보지만

 

이번은  여기까지,   다시  다음을  기대하며  자리를  접습니다

 

IMG_0160 (1).JPG

 

 

 

 

 

 

 

 

 

 

 

 

 

 

 

 

 

 

 

 

 

 

 

 

 

 

 

 

 

 

?

  1. 배수기

                                                                                                                                                                                                                                                    ...
    Date2019.05.24 Byyjc1726 Views44
    Read More
  2. 모월저수지

        연일  낮기온은 봄이 가까이 왔슴을  말해주고 있고 중부권 이곳 저곳에서 붕어들이 퍼덕거립니다 지인들이 추천해주는 핫한 곳들을 마다하고,  이곳으로 흘러들었습니다            연휴를 하루 앞둔 2월의 마지막날 모월지에 당도하니,  보트 몇 대를 비...
    Date2019.03.04 By별바라기 Views191
    Read More
  3. 겨울물낚시 - 의암호

      한겨울  겨우살이 붕어를  보기도 아니고   때이른  봄낚시도 아니며   미련이  남아  물가에 선것도  아니다   다만,  물비린 내음이  고플 뿐이다~~~            춘천을  들어서니  여러 곳의  풍경이  그립습니다   얼음이  덮혀버린  송암타운의  물가에...
    Date2019.01.09 By별바라기 Views119
    Read More
  4. 의암 그리고 피넛교

            지난 주 평일  휴무를 맞아  의암호를 찾았습니다   이젠  가을을 지나  초겨울에 들어서는 계절이라, 의암호의 거는 기대가 예전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튼실한 붕어를  보기 위함이죠                            상중도 주변 의암호본류에  속하는 ...
    Date2018.11.23 By별바라기 Views69
    Read More
  5. 만추의 청평호

    지난 수요일  청평호에  다녀왔습니다    비가 예보되어 있기는 하지만  일년에 한 두번은 꼭 들르는 이곳 물미   입어료를  받네 마네 말이 많음에도,  계절에 하루 쯤은  머물러야  할 일을  한것같은  기분^^   그래서  발걸음해 봅니다                   ...
    Date2018.11.10 By별바라기 Views122
    Read More
  6. 음암지

    밤10시 어제하고 또다른날씨로 한방나올것같읍니다..저녁부터 입질을 띄   엄띄엄......2MB이상 첨부가 안되네요
    Date2018.11.10 By오짜수배 Views14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