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자대 낚시좌대 전문
2018.11.23 18:49

의암 그리고 피넛교

조회 수 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지난 주 평일  휴무를 맞아  의암호를 찾았습니다

 

이젠  가을을 지나  초겨울에 들어서는 계절이라, 의암호의 거는 기대가 예전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튼실한 붕어를  보기 위함이죠

 

 

 

 

 

IMG_0035.JPG

 

 

 

 

 

 

 

 

 상중도 주변 의암호본류에  속하는 이곳은

 

낮낚시를 위한  공간이기도 하며,  여러 장르의 낚시가 행해지는 곳입니다

 

IMG_0006.JPG

 

 

 

 

 

저 멀리  신축된 춘천대교가 

 

가을구름과 잘 어울려  보입니다

 

IMG_0007.JPG

 

 

 

 

 

잘 닦여진  자리들이   이곳이  빈번히 붕어낚시가 이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고

 

본류권 치고는 제법 물색도 좋고  수심도 2미터 권이라  자리합니다

 

IMG_0008.JPG

 

 

 

 

 

 

 

 

 

IMG_0013.JPG

 

 

 

 

 

 

 

 낚시대를 한 대, 한 대 널음과 동시에

 

눈앞에 펼쳐지는  낙조 또한 멋지게 펼쳐집니다

 

IMG_0020.JPG

 

 

 

 

 

 

 

 

 

IMG_0027.JPG

 

 

 

 

 

 

 

늘 그렇듯  해지고 야간케미를  바라보는 초저녁시간은 설레임으로 가득합니다

 

 느닷없이  올려지는 찌불을 놓치지 않으려고  안감힘을  다 합니다

 

IMG_0030.JPG

 

 

 

 

 

 

 

운이 좋았는지  자정을  넘기기전  어분글루텐에  붕어 한 마리를 볼 수 있었습니다

 

지렁이와  어분에는  소식이 없더군요

 

IMG_0032.JPG

 

 

 

 

 

 한차례의  입질이 있은 뒤로는  움직임이 없던 찌를 뒤로 하고 세벽시간 휴식을 취하고

 

아침을  맞이합니다

 

IMG_0043.JPG

 

 

 

 

 

 

 

IMG_0046.JPG

 

 

 

 

 

맑은  하늘에 거니는  구름들이  물가에도 내려앉는듯 

 

수면위로  구름들이  떠다닙니다

 

IMG_0050.JPG

 

 

 

 

 

 

 

 

 

IMG_0051.JPG

 

 

 

 

 

 

 

요즈음의 아침시간, 짙어진 물안개로  어려운 시야확보를 위해

 

나루예전자찌의  도움을 많이 받습니다,

 

전지 사용량은 많은 편이지만,  그만큼  시인성도  좋아  아침낚시에도 많은 도움이 됍니다

 

IMG_0053.JPG

 

 

 

 

 

 

 

지난밤  저의 심장과  손에 짜릿함을 안겨준  고마운녀석 9치 녀석

 

비록 단 한번의  찌올림이지만,  지난밤을  꽉 채웠네요

 

IMG_0059.JPG

 

 

 

 

IMG_0066.JPG

 

 

 

 

 

 

 

 

 

 

 

 

 

 

 

 

 

 

 

 

 

 

 

 

 

1535506718376.jpg

 

 

 

 

 

 

 

 

 

 

다음날  또다시  남한강을  찾아왔습니다

 

소소한 일을  처리하고  늦게남아  자리한  남한강 피넛교 근처자리

 

 

 

한동안  남한강가의  수문들이  개방되어, 수위는  수날 동안  모자랐지만

 

이날은  운이 좋았는지,  평소의  수심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IMG_0082.JPG

 

 

 

 

 

 

 

 

 

 남한강의 특성상 긴대에서 입질이 빈번함을 기억해 내고

 

둥지좌대의  도움을  받아  한 걸음  앞쪽으로 자리를 마련합니다

 

 

20181113_151516.jpg

 

 

 

 

 

 

 이시기 특효약이라는  손쉬운  지렁이먹이를 필두로

 

의암호에서  찌올림에 도움을 주었던  어분글루텐도  한역활  부여합니다

IMG_0070.JPG

 

 

 

 

 

 

이미 주변에는  소식빠른 꾼님들이  낚시준비를  마치고,  해지기를  기다리는듯 합니다

IMG_0072 (1).JPG

 

 

 

 

 

 

 

IMG_0111.JPG

 

 

 

 

 

 

 아직은  좀  이른 시간이지만

 

주간찌를  야간전자탑으로  교체합니다

 

미리미리  준비해서 손해 볼 일  있을까요?

 

 

 

IMG_0145.JPG

 

 

 

 

 

 

 

내일아침  이곳은  영하 2도를  예보하고 있습니다

 

기본 방한 도구도 준비했지만,  시린무릎과 어깨에  요만한 녀석이  없을듯 합니다

 

IMG_0148 (1).JPG

 

 

 

 

 

 

 

 

 

자리 옆으로는  한시네님께서  자리 하셨습니다

 

마찬가지로 조금이라도 더  먼곳을  노려 보기위해  전진배치는 필수!!

 

IMG_0073.JPG

 

 

 

 

 

 

 

 

 

IMG_0075.JPG

 

 

 

 

 

 이제 곧  해가 내려앉으면

 

따스한  햇살은 사라져  버리고...   이내  한기를  느낍니다

 

IMG_0080.JPG

 

 

 

 

 

 

 

 

 

IMG_0083.JPG

 

 

 

 

 

 

 

 일정한 방향없이  불어대는  바람도  잦아드는듯 합니다

 

여러가지 미끼를 준비해 둿지만  어느것 하나 움직임이 없습니다

 

IMG_0085.JPG

 

 

 

 

 

 

 

지루한 시간은  흐르고

 

9시를  넘어서니,  역시나

 

긴대에서 예신이 몇 번  찾아오고

 

IMG_0086.JPG

 

 

 

 

 

 

 

 

 

또 다시 어분글루텐에  반응을  보입니다

 

두어 마디 오르던 찌가 살짝 잠기고,   잠시 후  반짝임과 동시에  후킹성공

 

하지만  묵직함이  좀  모자라는듯  합니다

 

IMG_0087.JPG

 

 

 

 

 

 

 

자정이후  움직임이  전혀없는  야속한 찌를  뒤로하고

 

휴식을  취합니다

 

IMG_0092.JPG

 

 

 

 

 

 

 

휴식을 취하면서도  선잠을  깰라치면

 

어김없이  고개를 내밀어  움직인 찌를 찾아 헤맵니다

 

지난밤  서너 번은  잠꼬대하듯  잠을 설쳤습니다

 

IMG_0094.JPG

 

 

 

 

 

 

 

 

 

 

 

IMG_0099.JPG

 

 

 

 

 

IMG_0100.JPG

 

 

 

 

 

 

 

자욱한  물안개가  주위를  모두 삼켜버린시간

 

주변의  피넛교에 올라  주위를  돌아봅니다

 

IMG_0121.JPG

 

 

 

 

 

 

 

 

 

켜놓은  난로도 의식이 되고   붕어레이다도  확인할겸...   

 

 텐트 앞문은  반쯤  열고 지난밤을  보냈습니다

 

사실,   텐트의  앞지퍼와 뒷지퍼도   20센치정도  하단부를  개방해 놓았구요

 

조심해서  손해볼 일 있겠습니까?

 

IMG_0122.JPG

 

 

 

 

 

 

 

지난밤  늦게  찾아온  이웃손님은  별 소득없이  아침장을  보고 있고

 

물안개가 너무 짙다시며,   푸념을 하십니다

 

IMG_0124.JPG

 

 

 

 

 

 

 

 

 

 

 

IMG_0127.JPG

 

 

 

 

 

 이틀 동안  하루  한 마리씩

 

불공정하게만  느껴지는  평균 마릿수

 

하루 한 마리라도  고맙다고 여기는  것이...   이제는 맞다

IMG_0105.JPG

 

 

 

 

 

 

 

 

 

 

IMG_0134.JPG

 

 

 

 

 

 

IMG_0110.JPG

 

 

 

 

 

 

지난 주는  9치 이상의  행운을 만날 운이  아니었나 봅니다

 

약속이나 한듯   매번    아,홉,치^^

 

IMG_0141.JPG

 

 

 

 

 

 

 

해오르는  시간,  혹시나  하고  괜한  눈싸움을  해보지만

 

이번은  여기까지,   다시  다음을  기대하며  자리를  접습니다

 

IMG_0160 (1).JPG

 

 

 

 

 

 

 

 

 

 

 

 

 

 

 

 

 

 

 

 

 

 

 

 

 

 

 

 

 

 

?

  1. 배수기

  2. 모월저수지

  3. 겨울물낚시 - 의암호

  4. 의암 그리고 피넛교

  5. 만추의 청평호

  6. 음암지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